서브스킨
당신은 소중한 사람입니다.
자료실
뉴스클리핑
춘천 길잡이의집  자료실  뉴스클리핑

 
DATE : 17-03-14 14:54
"안전한 곳이 필요합니다" 성매매 강요당한 지적장애 여성
 WRITER : 운영자
READ : 359  

http://www.yonhapnews.co.kr/bulletin/2017/03/07/0200000000AKR20170307075300062.HTML?input=1195m

"안전한 곳이 필요합니다" 성매매 강요당한
 
지적장애 여성

가해자들, 돈 뺏고 1년 넘게 무임금 노동…불임시술에 개명까지 시켜
극적으로 탈출한 피해여성이 신고…경찰, 업주 등 4명 구속영장 신청

(춘천=연합뉴스) 박영서 기자 = "업주에게 빼앗긴 통장과 신분증을 찾아야 합니다. 몸을 숨길 안전한 곳도 필요합니다…"

지난 1월 23일 오전 강원도 내 한 성매매 피해자상담소로 걸려온 한 통의 전화 내용이다.

성폭행 성매매(그래픽)
성폭행 성매매(그래픽)

1년 넘게 지적장애 여성을 유흥업소에 감금하고 임금을 단 한 푼도 주지 않은 채 일을 시키며 폭행은 물론 심지어 성매매까지 강요한 인권유린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.


이후 A 씨는 유흥업소가 있는 건물 3층 원룸으로 거처를 옮겼다. 그러나 유흥업소 업주 등 가해자들은 A 씨의 돈으로 구한 유일한 생활공간인 이 원룸마저 빼앗았다.


A 씨는 유흥업소의 차가운 바닥에 전기장판을 깔고 1년 넘게 단 한 푼도 받지 못한 채 일했다.

감금 폭행
감금 폭행[연합뉴스TV 캡처]


유흥업소 업주 등 가해자들은 A 씨를 때리고, 성매매까지 강요했다. 업주의 동거남은 A 씨를 성폭행하기도 했다.


가해자들은 A 씨의 신분증과 매달 생계비 지원금·장애연금 등 90만원 남짓한 돈이 들어오는 통장까지 빼앗아 1천500여만원을 챙겼다.


이들은 A씨가 도망가지 못하도록 업소에 감금했다. A 씨는 수차례 업소 탈출을 시도했으나 그때마다 붙잡혔고, 업주와 동거남, 여종업원은 A 씨를 심하게 폭행했다.


가해자들은 성매매로 인한 임신을 막고자 A 씨에게 불임시술까지 시켰다. 결혼했으나 남편을 일찍 잃고 자식도 없던 A 씨지만, 가해자들은 지인 또는 행정기관이 A 씨를 찾지 못하도록 이름까지 개명시켰다.


A 씨가 유흥업소에서 학대를 당하는 사이 시부모가 A 씨를 찾아 나섰으나 이름이 바뀐 탓에 A 씨를 찾지 못했다.


A 씨는 지난 1월 22일 유흥업소에서 2차를 나왔다가 극적으로 탈출했다. 지적장애로 스스로 신고할 능력이 부족했던 A 씨는 지인을 찾았고, 이튿날 지인의 도움으로 도내 한 성매매 피해자상담소에 신고했다.


A 씨는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으며 안정을 취하고 있다.

강원 춘천경찰서
강원 춘천경찰서[연합뉴스TV 캡처]


상담소로부터 이 같은 내용을 접한 경찰은 A 씨를 유흥업소에 소개한 지인과 유흥업소 업주, 업주의 동거남, 여종업원 등 4명에 대해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.


conanys@yna.co.kr

<저작권자(c) 연합뉴스, 무단 전재-재배포 금지>2017/03/07 10:45 송고